열한 계단 (나를 흔들어 키운 불편한 지식들) 감상

열한계단의 저자인 채사장은 이 책을 읽기 전에, '지적대화를 위한 넓고 얕은 지식'이라는 책으로 이미 접해본 적이 있다. 지대넓얕은 그해 인문학 서적으로는 보기 드문 최고 베스트셀러였던 만큼, 나도 책을 읽고 나서 괜찮은 느낌을 받았었다. 정말 작가가 제목에서 의도한대로 지적대화를 위하여 필요한 넓지만 얕은 지식을 얻을 수 있었다고 생각한다.

채사장이 썼던 지대넓얕을 재미있게 읽었던 덕분에, 새로운 책인 '열한 계단'에 대해서도 관심이 생겼다. 책을 접하자마자 처음 들었던 궁금증은 책 제목에 관한 것이었다. 왜 열한개의 계단일까?각각의 계단은 무엇을 의미하는 것일까? 책에서 의미하는 계단들은 간단하게 보자면, 저자가 자신의 삶에서 지식이나 생각, 철학 등의 외연이 넓혀지거나 방향을 전환하게 되는 계기들을 의미하고 있다. 저자는 그러한 계단을 올라가는 과정을 불편함의 계단이라고 본다. 제자리에 가만 있는 것을 편안함이라 본다면, 그러한 불편함의 과정을 통해 인간은 성장하는 것이라 보았다. 결과적으로 보자면 독자들은 이 책을 읽는 것부터가 새로운 계단에 올라서는 것이다. 저자는 자신의 삶을 돌이켜보며, 자신의 삶에서 마주했던 계단들과 그때 본인의 상황을 이야기하고 있다. 

채사장이 이전에 썼던 책들인 '지대넓얕'과 '시민의 교양'과 달리 '열한 계단'에서 저자는 본인이 고등학교 시절 처음으로 끝까지 읽어보았다는 책 '죄와 벌'에서부터 시작해, 성경, 니체의 철학책 '짜라투스투라는 이렇게 말했다', 체게바라, 공산당 선언까지 지금의 채사장을 있도록 만들어준 책들을 연대기에 따라 나열하고 소개하고 있다. 열한 계단은 지식을 가르치고 소개하는 데에 방점이 찍혀 있던 지대넓얕과 달리, 인생을 쭈욱 살아오며 그 과정을 여행한 채사장 본인의 경험에 더욱 주안점을 두고 있는 것이다. 지대넓얕이 책 제목 그대로 타인과의 지적인 대화를 하기 위한 수단으로서의 지식을 전달하는 것에 목적이 있었다면, 열한 계단은 책을 읽는 독자로 하여금 스스로 자신의 지식 세계가 확장되는 것에 목적이 있다고 볼 수 있겠다.

이 책은 저자가 겪어온 계단의 순서로 구성되어 있다. 고등학교 시절 처음 문학을 접하며 계단을 시작한 저자는, 이후 종교의 세계를 기독교와 불교의 순으로 접하며 종교가 갖고 있는 절대적 가치와 세계로 외연을 확장한다. 그리고 이 종교적 가치에 대한 탐색 이후로 저자는 철학과 과학, 이상과 현실, 죽음과 삶 이렇게 변증법적 탐색을 통해 계단을 하나씩 올라서고 세계의 가장자리를 넓혀나가고 있다.

채사장이 열한계단 책의 서두에서 언급한 '변증법'은 자신이 삶에서 걸어온 지식 개발과 확장의 방법이고, 이 책의 전체 구성이다. 하지만 이 열한계단을 올라서는 과정, 그 변증법적 접근에서 저자는 필연적으로 강압적인 합치를 독자에게 요구하게 된다. 앞선 계단과 그 다음 계단으로 넘어가는 과정에서 저자는 자신의 정당성을 확보하기 위해 양립하는, 또는 충돌하는 신념을 있는 그대로 받아들이고 그 사이의 논쟁을 억지로 피해가는 느낌을 받게 된다. 예를 들어, 기독교의 종교적 가치와 불교의 종교적 가치에는 각각의 차이가 존재하고 실제로 이 종교를 믿는 사람들 사이에는 적지않은 논쟁과 충돌이 있다. 그럼에도 저자는 이 둘의 종교적 가치를 선택의 부분으로 남겨두고 그 둘을 유의미한 것으로 받아들이는 과정의 불편함을 계단을 올라서는 것으로 받아들인다. 우리는 현실에서 이렇게 양립하는 가치들의 차이를 서로 논쟁하는 과정에서 자신의 세계를 반드시 확장시켜야할 이유는 없다. 이러한 논쟁을 통해 자기가 갖고 있는 신념과 가치를 더 확고히 하고 구체화시켜나가기도 한다. 불편함을 통해 새로운 계단으로 나아가려는 시도 못지 않게, 자신의 계단을 넓히고 지켜나가는 노력도 유의미한 것이다.

이 책을 읽고서 나는 이전의 독서습관이나 독서취향에 대해 다시 돌아보게 되었다. 채사장이 저서 서두에 이야기하였던 불편함을 감내하며, 새로운 영역으로 확장하는 독서를 해왔던가라는 질문에 대해 사실 그렇지 않았다는 답이 나왔다. 나는 보통 사회과학이나 역사, 에세이 등을 많이 읽어왔다. 새로운 영역의 책들을 읽는 것이 불편하기도 했고, 딱히 흥미가 가지 않았다. 이번 열한계단을 읽으면서 새로운 영역이나 문학 장르로 독서의 습관을 넓혀볼 필요가 있다는 생각을 하게 되었다. 그래서 다음 독서통신교육의 책은 기존에 읽어 왔던 책들과 다르게 '일상생활'과 관련된 책으로 정해보았다. 평소 흥미가 있었던 분야였지만, 굳이 이러한 독서가 나에게 유용할까라는 의문으로 미뤄두었던 영역이었다. 일상과 가까운 영역이라 새로운 계단으로 올라서는 불편함의 과정은 아니겠지만, 가볍고 새로운 접근으로 독서의 영역을 확장해보고자 한다.

열한 계단은 단계적으로 보았을 때는 수직적이거나 수평적인 방향의 확장과 전환으로 보이지만, 우리 삶 전체로 놓고 보았을 때는 이 계단이라는 과정도 순환의 의미를 갖고 있는 것 같다. 가장 첫번째 계단에서의 고민이 마지막 계단에서의 고민과 맞물려 다시 처음으로 돌아가는 일이 생긴다. 이 책을 읽고난 후의 감상이 다음 독서로 이어지는 좋은 계단이 되길 바라는 마음으로 서평을 마무리하고자 한다.

p.13 "어떤 삶도 괜찮다. 계단의 중간에서 멈추든, 계속 오르든. 우리는 행복하거나, 성장할 것이다."





덧글

댓글 입력 영역


통계 위젯 (화이트)

27
32
32179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