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통령의 글쓰기를 읽고 감상

'대통령의 글쓰기'라는 책 제목을 서점에서 처음 접하고 나는 우선 거부감을 느꼈다. 책제목 중 '글쓰기'보다 '대통령'에 더 방점이 찍혀있다고 생각했다. 대중에게 인기가 많은 노무현 전 대통령이라는 인물을 전면에 내세워 마케팅에 활용한다는 느낌이었다. 게다가 부제는 '김대중, 노무현 대통령에게 배우는 사람을 움직이는 글쓰기 비법'이다. 두 대통령 모두 인간적인 매력을 많이 느꼈던 인물들이라 마케팅에 활용되는 느낌이 불편했다. 그러다 즐겨듣는 팟캐스트에 책의 저자가 출연했고, 방송을 통해 작가에게 호기심이 생겼다. 그러한 과정을 거쳐 이 책을 선택하였고, 독서 후 이전의 거부감은 나의 착각이었음을 인정한다. 이 책은 글쓰기에 관심이 많은 사람들에게 추천할만한 책이고, 김대중과 노무현 두 정치인의 팬들에게도 추천하는 책이다.

 

이 책은 글쓰기를 위한 스킬과 두 대통령에 얽힌 에피소드로 구성되어 있다. 글쓰기의 스킬을 설명하는 챕터에서는 두 대통령의 공통점과 차이점들을 함께 설명해준다. 에피소드들을 이야기하는 부분에서는 자연스레 두 대통령의 인간적 면모를 느낄 수 있다. 많은 사람들이 이 책을 찾는 이유도 아마 후자에 있을 것이다. 물론 글을 쓰는 과정에도 정치와 민생에 대한 철학을 녹여내는 노력을 읽을 수 있다.

 

이 책의 저자 강원국 전 연설비서관은 김대중 전 대통령과 노무현 전 대통령 아래에서 연설문을 쓰고 다듬었던 인물이다. 작가는 책에서 본인을 매우 겸손하게 표현한다. 자신은 글을 잘 쓰는 사람이기보다 체력이 좋은 사람이라고 말한다. 몇날 며칠을 귀가하지 않고, 몇 시간을 책상 앞에 앉아 글을 쓰는 사람. 어쩌면 글을 천재적이게 잘 쓰는 능력은 주어지는 것이지만, 그 능력을 잘 활용할 수 있는 기술은 체력에서 나오는 것일지도 모른다. 많이 생각하고, 많이 듣고, 많이 말하고, 많이 정리해두면서 그것들을 글로 뽑아내야하기 때문이다. 어쩌면 대통령 연설비서관이라는 특수한 직업은 천재적인 작문능력보다 강인한 체력을 더 필요로 하는 자리일 지도 모른다. 천재적인 문단의 구성은 대통령의 머릿속에서 나오는 것이고, 그것을 잘 정리해서 대중에게 전달하는 작업이 대통령 연설비서관의 몫이다.

 

많은 사람들에게 글쓰기란 선뜻 손이 가지 않는 작업이다. 나도 글쓰기에 대한 고민이 많다. 어떻게 하면 더 좋은 글을 쓸 수 있을까, 어떻게 써야 좋은 글이란 평을 받을 수 있을까. 아직은 평범한 기안문 수준의 업무에서만 제한적 글쓰기를 하고 있지만, 복잡한 보고서 나아가서는 중요한 행사에서의 연설문을 쓸 기회가 올지도 모른다. 그렇기 때문에 글을 잘 쓰는 방법에 대해 우리는 늘 대비하고 있어야 한다. 이러저러한 연유로 글쓰기에 대한 학습욕구가 많은 편이다. 글을 잘 쓰는 법에 대해 오래 고민해왔지만 역시 해답은 쉽지 않다. 대학교와 대학원, 한두 군데의 회사들을 거치면서 제법 많은 글을 써왔다. 나름 글쓰기에 이력이 붙었을 법도 한데, 역시 글을 잘 쓴다는 것은 연습만으로 얻을 수 있는 기술이 아니다. 대학생 때는 과제를 제출하고, 시험을 잘 치르기 위해서 글쓰기를 잘 해야 했다. 첫 직장에서는 홍보팀에서 근무했고, 그때는 매일 한 건 이상의 보도 자료를 작성해야만 했다. 학생 때의 글쓰기가 성적을 잘 받기위해서 필요한 것이었다면, 직장에서의 글쓰기는 나의 능력을 인정받기 위한 수단이었다. 글의 질과 양은 나의 능력이면서, 또한 무기가 되었다. 말 그대로 생존을 위한 글쓰기였다. 지금은 그때만큼 긴 글을 쓰지 않지만, 일상적인 짧은 글들도 잘 축약하고 정리하기 위해 글쓰기 실력이 필요하다. 구슬이 서 말이라도 꿰어야 보배이듯, 글쓰기를 위한 재료가 충분해도 그것을 잘 꿰어낼 실력이 없다면 소재의 가치는 사라진다.

 

책에서 작가가 주로 설명하고 있는 글쓰기의 장르는 '연설문'이다. 대통령은 큰 행사이든 작은 행사이든 기본적인 '말씀자료'가 필요하다. 모든 행사를 스스로 다 파악하고 체크해둘 수 없기 때문에 이러한 연설의 기본 자료들은 참모들에 의해 작성되고 있다. 주로 연설문을 작성하는 과정에서 사용된 글쓰기 기술들을 정리해놓은 책이다 보니, 실전에서 활용하기가 쉽지는 않다. 그래서 이 책을 읽고 당장 현재 나의 상황에 맞는 실천방안을 찾기는 의외로 어렵다. 그럼에도 언젠가는 필요한 글쓰기 기술이기에 메모해두고 연습할 필요가 있다. 물론 책은 전반적으로 연설문을 잘 쓰는 방법에 대한 이야기를 다루고 있지만, 책에서도 밝히듯 말을 잘하려면 글을 잘 써야한다. 특히 연설문은 말을 통해 상대방을 설득하는 수단이므로, 연설문을 잘 쓸 수 있다면 생각을 잘 정리할 수 있다. 생각을 잘 정리할 수 있다는 것은 곧 상대방에게 잘 전달할 수 있다는 뜻이기도 하다. 연설문을 잘 쓸 수 있다면 일상적인 업무에서 보고서나 계획서도 잘 쓸 수 있게 된다. 거꾸로 이 책에서 배운 글쓰기 기술들을 보고서나 계획서에 잘 활용해볼 수도 있을 것이다. 문장은 간결하게 써야하고, 전체적인 주제를 압축할 수 있어야 한다. 많이 공부하고 많이 생각하고 글을 써야 한다.

 

예전에 '유시민의 글쓰기 특강'이라는 책을 읽었던 적이 있다. 글쓰기 자체에 대한 학습은 대통령의 글쓰기보다 유시민의 글쓰기 특강이 더 유의미한 수단을 제공한다. 유시민의 글쓰기 특강은 논리적이게 글을 더 잘 쓰는 법을 알려주고 있기 때문이다. 대통령의 글쓰기는 글쓰기 그 자체에 대한 수준 높은 교본은 아닐 수도 있다. 하지만 대통령이라는 직책의 무게감과 김대중, 노무현이라는 기라성 같은 정치인들의 글쓰기에 대한 철학을 들여다봄으로써 우리는 두 거인의 어깨 위에 설 수 있다. 두 대통령의 정치관과 역사관에 동의하지 않는 사람들은 이 책을 읽는 것이 그다지 재미없는 행위일 수도 있다. 정치에 대한 견해를 떠나 글 잘 쓰는 두 인물의 특강을 들어볼 것을 권유한다. 이 책은 정치 이야기가 아니라, 어떻게 하면 글을 잘 쓰고 말을 잘 하고 이를 통해 생각을 잘 전달할 수 있을까에 대한 그들의 고민이기 때문이다.






덧글

댓글 입력 영역


통계 위젯 (화이트)

1434
212
314446